본문바로가기

뉴스

동료들의 '검빨 패션' 응원에 감동한 우즈 "큰 힘 됐다"

김지한 기자2021.03.01 오전 11:22

폰트축소 폰트확대

뉴스이미지

1일 열린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서 '검빨 패션'을 입고 나온 로리 매킬로이.

프로골퍼들이 차량 전복 사고로 중상을 입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위해 이색적인 모습으로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우즈의 상징과 같은 붉은색 셔츠, 검은 하의를 입은 이른바 '검빨 패션'을 통해서다.

1일(한국시각)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선 많은 골퍼들이 붉은 셔츠, 검은 바지를 입고 경기를 나섰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해서 저스틴 토마스(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패트릭 리드(미국), 토니 피나우(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 캐머런 챔프(미국), 스코티 셰플러(미국) 등이 그랬다. 매킬로이는 "그것(검빨 패션)은 우리가 그에 대해 생각하고, 그를 응원하고 있다는 걸 알리기 위한 제스처다. 사고를 입은 때보다 오늘 상황이 나아 보이지만, 갈 길이 아직 많다. 그의 앞엔 회복만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토마스는 "이것(검빨 패션)이 그에게 지지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일요일은 그에게 매우 특별한 날이고, 골퍼들이 그같은 모습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았다"고 말했다.


게인브릿지 LPGA 최종 라운드에서 검빨 패션을 하고 나선 소렌스탐(오른쪽). 캐디인 남편 마이크 맥기도 검빨 패션을 선보였다. [사진 Gettyimages]

같은 날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릿지 LPGA에 나선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패션도 눈길을 모았다. 그는 빨간 셔츠에 검정 치마를 입고 경기를 치렀다. 13년 만에 공식 대회에 나선 그는 동시대 남자 골프에서 전설 같은 성과를 낸 우즈를 향해 의상으로 응원을 보냈다. 이번 대회에서 소렌스탐의 캐디백을 멘 남편 마이크 맥기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또 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에서 경기 진행 요원 전원이 빨간 셔츠와 검정 바지를 입어 역시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이같은 모습에 우즈도 감동한 반응이었다. 우즈는 타이거 우즈 재단 트위터를 통해 "TV를 켜고 온통 빨간 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을 봤을 때 얼마나 감동적이었는지 설명하기 어렵다"면서 "이 힘든 시간을 헤쳐나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 모든 골퍼와 모든 팬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관련기사